연예/오락

가수 옥희의 세계타이틀 매치 같은 컴백무대가 쬐악 펼쳐진다.나와 ~다 덤벼.

킹티브 0 528
0e13999b525eea1566f28e14befb61d2_1511266
[여의도킹티비이방송국] 김명철(덕팔) 기자='서울 출생이며 어린 시절에는 친정할머니로부터 김옥녀(金玉女)라는 애칭으로 불렸다. 테너 색소폰 연주자 겸 작곡가 이봉조(李鳳祚)와 기타 연주자 겸 작곡가 김희갑(金喜甲)에 의하여 가수로 발탁되었으며 우선 1970년 미국에서 서울 시스터즈(Seoul Sisters) 밴드로 가수 활동을 하다가 귀국하여 1974년 김희갑 작곡의 《나는 몰라요》라는 곡으로 국내에서 솔로 가수로 데뷔하였다. 그 후 《눈으로만 말해요》, 《이웃 사촌》 등이 히트하며 입지를 다졌고 1981년 프로 복서 출신의 홍수환(洪秀煥)과 연애 결혼한 이후 1985년 가수 활동을 중단하고 음식점 사업에 전념하다가 2003년 가수 분야에 복귀하여 《소설같은 사랑》이라는 곡을 발표하였고 현재도 활동하고 있으며 현재 그룹 사운드 출신 중견 가수들의 음악 재기 활동을 독려하는 사업도 병행하고 있다. 가족으로는 남편 홍수환과 슬하 1남 1녀가 있다. 가수로 품은 한 무대에서 풀듯 이번 뮤비의 컨셉은 복싱무대에서 아주 젊은 세대와 오랜 한 풀이를 했다.진정한 승부의 맛 을 아니까 부군 홍수환보다도 더 쎈 스파링을 하며 뮤비를 찍었다.남편이 힘든 직종인것을 느끼는 순간이였다. 이번 타이틀 곡 인생열차는 가수 옥희의 인생사와 일맥상통하는 곡이다.인생의 롤러코스트열차에서 성공으로 빛날 인생사를 찾자는 내용은 부군 홍수환과 옥희의 인생사와 아주 흡사하다. 4전5기의 신화 홍수환이 옆에서 케어해주는 새댁같은 옥희의 무대는 항상 오픈무대로 열려있다. 전국민의 사랑을 받던 그 노래 '나는 몰라요' 정말 강산이 몇번 바뀌어도 변함없는 그 노래가 생각난다. 새롭게 글로브끈을 조아매고 국민영웅 홍수환의 후원으로 다시 링아닌 무대로 돌아온 그녀 옥희의 타이틀 매치는 매번 새롭게 펼쳐질 영상이다.격려의 박수를 보낸다. 인생열차를 들으면서 새생활설계를 해야 할듯하다. 사진설명 아주 오래전 기억되있던 그 얼굴

Comments

카테고리
  • 글이 없습니다.
최근통계
  • 현재 접속자 121 명
  • 오늘 방문자 4,389 명
  • 어제 방문자 4,961 명
  • 최대 방문자 29,073 명
  • 전체 방문자 1,941,324 명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