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오락

가수 김연아의 거친 도전장이 가요계에 뿌려졌다."우리 부모님도"란 곡이 가슴에 팍팍 꽃친다.

킹티브 0 858

ca80aa7503efe49ba859bfe734c45a6a_1511786
ca80aa7503efe49ba859bfe734c45a6a_1511786
[여의도킹티비이방송국] 김명철[덕팔]=거친 가요게에 쎈 도전장을 던진 가수 김연아(영애)를 소개 합니다.

 

이미 오래전에 도전장을 내 밀고 열심히 하였지만 원래 도전 했던 분야는 국악계이였다.국악계에서는 아주 빛나는 샛별로 당당하게 일어났지만 국악계에서 가요계로 터닝하며 수 많은 장애물에 허덕 거렸다.마음 처럼 되지않는 가요계가 한 없이 원망 스러웠지만 수년을 갈고 닭으며 재 도전에 응했다.

1집 청계천 연가와 2집 두루두루를 발표하였지만 팬들을 확보하기란 쉽지 않았다.약이 올랐다.다시 오기가 발동했다.B형 여자로 나름대로 한 침착 하는 나로선 가슴에 큰 멍이 생겻다.플으려니 참 오래 걸렸다.그래 작전을 세우자 로 오래 기획하였다.노래도 연습하고 몸도 많이 추스렸다.

 

가수 오승근의 "내 나이가 어때서"를 작곡한 정기수 선생이 써주신 "우리부모님도"는 김연아의 마음을 후벼파기에 충분했다.우리부모님도란 곡으로 내년엔 전 국민의 효도심을 살짝 건드려보려고 마음 먹었다.

 

그러더니 "우리 부모님도"가 서서히 온라인에서 바람이 불어오더니 스케쥴이 줄이어 들어오고 있단다.와우 신나는 일이였다.

잘 나간다는 케이블TV 프로그램에서 캐스팅이 들어왔다.

 

방송프로그램 가요TV,추억의 가요무대,윤경화의 음악중심,전설적가수 박재란 콘서트에 게스트로 초청 되었고 평소 아주 좋아하던 오빠 장계현의 콘서트에도 게스트로 출연하게되어 그 기쁨은 이루 말 할수 없었다.

 

이제 출연 확정되있는 일정을 위해서 밤낮없이 연습에 돌입하였다.남은 청춘을 무대위에서 소진 한다는 작전이 개시되었다.

무대 위에서 지쳐 쓰러질 망정 남은 힘 다 쏟아 부으리라고 다짐 하고 또 다짐 해 봤단다.

 

김연아(예명 김영애)이지만 그래도 연아가 잘 어울려 회사도 피겨엔터테인먼트로 만들었다.빙판의 여왕이 아닌 무대의 여왕이 되고픈 욕망이 더 강했다.

 

잘 정비하여 준비된 작전을 펼친 김연아를 기대해보자. 

내년 우리 부모님도로 새 도약하는 점프의 여왕 김연아를 지켜보도록하자

Comments

카테고리
  • 글이 없습니다.
최근통계
  • 현재 접속자 132 명
  • 오늘 방문자 4,389 명
  • 어제 방문자 4,961 명
  • 최대 방문자 29,073 명
  • 전체 방문자 1,941,324 명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